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작성일 : 17-07-24 11:35
[일요시사] ‘학습+놀이’ 몰펀코리아 롱런 비결 / 머리 좋아지는 어린이 블록
 글쓴이 : 관…
조회 : 11,732  

일요시사 기사보기

http://www.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614




‘학습+놀이’ 몰펀코리아 롱런 비결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경제 불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완구 시장은 매년 팽창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장난감 시장의 규모는 약 1조2000억원에 달했다. TV 애니메이션의 영향을 받은 로롯 제품, 절대강자 레고가 버티고 있는 블록 제품 등이 치열하게 1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처럼 '레드오션'이라고 불릴 정도로 경쟁이 심화된 완구 시장서 어린이 블록 업체 '몰펀코리아'는 13년째 롱런 중이다. 그 비결을 알아봤다.

▲부산 정관어린이집 가탑

영국서 개발된 몰펀 블록은 'More(더)'와 'Fun(재미)'의 합성어로, '보다 재미있게'라는 뜻을 담고 있다. 1992년 영국의 존 모트가 평면 연결 사각블록 'Mottik'을 개발한 후 1995년 12톱니 링크와 삼각블록을 추가해 현재의 몰펀 블록으로 발전시켰다. 이후 바퀴블록, 블록끼리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길이의 링크, 연결방향의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십자링크, 윗부분이 평평한 민사각블록 등 다양한 모양의 블록이 개발됐다.


연령별로 과정


몰펀 블록의 특징은 블록의 상하좌우를 모두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다. 블록 활동의 가장 기본은 위로 쌓는 것이다. 블록을 처음 접한 어린이들은 차곡차곡 수직으로 쌓아 올리는 데서부터 놀이를 시작한다.


몰펀 블록은 수직 쌓기서 더 나아가 상하좌우앞뒤 3차원 입체조립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블록 구성품 톱니를 이용해 무궁무진한 형태의 모형을 만들 수 있다.


몰펀 블록이 표현의 무한성을 추구하고 있는 만큼 이를 가지고 노는 어린이는 표현하려는 주제와 상황에 맞는 모형을 다양한 방법으로 생각해야 한다. 사물을 자세히 관찰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4∼5살 어린이들이 가지고 놀기엔 난이도가 다소 높다는 지적도 있다.


황준석 몰펀코리아 대표는 "아이들에게 전혀 어렵지 않다. 현재 어린이집서 생후 20개월 이상 아이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에 따르면 '주머니 몰펀'이라는 제품이 전국적으로 약 4만개 정도 매달 어린이집에 공급되고 있다.


상하좌우 연결 무궁무진 변형
영유아 두뇌발달 돕는 데 효과


주머니 몰펀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서 진행되는 단계별 수업에 따라 12개월 동안 매달 새로운 몰펀 블록을 공급해 어린이들이 가정서도 가지고 놀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수업 시간이 끝나고 집에 가도 계속 제품을 가지고 놀 수 있기 때문에 놀이의 연속성이 보장된다.

몰펀 블록은 2002년 처음 국내로 들어왔다. 당시에는 변변한 교재조차 없어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몰펀코리아 대표와 연구원들은 영국서 들여온 외국 제품을 한국 현실에 맞도록 연구를 거듭했다.


그 결과 블록 시장의 최대 고객인 학부모와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눈에 쏙 들 만큼 훌륭한 '한국식' 몰펀 제품이 세상에 나왔다.


황 대표는 몰펀 블록 중에서도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제품 몇 가지를 그림과 함께 소개했다. 먼저 '몰펀 레인보우 엑스트라 600'을 선보였다.


평면 모형은 물론 삼각블록과 링크를 활용한 원과 곡선, 3차원적 모형, 구멍 블록과 회색 바퀴블록 등을 활용해 다양한 구동을 표현할 수 있다. 주니어 사각블록과 삼각블록은 12가지 색상으로 확장 구성돼 다채로운 색깔을 표현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올해 야심차게 개발한 '베이비 몰펀'은 12개월 이상의 영유아도 사용할 수 있다. 큐브 형태의 블록이 다면으로 연결되고, 링크를 사용해 다양한 방법과 방향으로 조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영유아의 두뇌발달을 돕는 데 효과적이다.


엔지노 하이테크 세트는 3D 다면체 융합 블록으로 기계공학 전문가들이 개발했다. 블록 자체에 커넥터가 있어 어린이가 원하는 대로 쉽게 만들 수 있을 뿐 아니라 견고함과 특수성을 바탕으로 다른 블록보다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실물과 똑같은 움직임도 표현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이미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미국에서 최고의 창의교구상과 닥터 토이 베스트10에 선정된 바 있다.


몰펀 프로그램에 대한 자부심도 대단했다. 몰펀코리아에선 몰펀 창의영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유아∼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연령별 교육과정 개편에 발맞춰 표준 보육과정과 누리 교육과정에 따른 5개 영역을 통합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어린이집·유치원서 인기
영국·중국서도 직접 방문


매월 새로운 블록으로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창의력을 길러주는 주머니 몰펀 역시 이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어린이들은 워크북과 몰펀 블록 등을 이용해 집에서도 공부 같은 놀이, 놀이 같은 공부를 할 수 있다.


'러닝 팔레트'는 독일서 개발돼 미국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된 사고력 증진 프로그램이다. 러닝 팔레트는 베이스, 디스크, 워크시트 등의 학습도구를 사용해 문제를 해결한다.

단계별로 기초개념형성, 사고력 증진, 논리 수리사고, 종합적 문제 해결 능력과 같은 중심 개요에 맞춰 활동할 수 있도록 구성돼있다. 어린이들은 단계별 활동을 통해 지식을 습득하고 지능을 계발해 사고력을 키울 수 있다.


몰펀코리아에서는 아이들의 인성발달을 위해 그림책도 펴냈다. <마음밭 행복씨>는 누리과정의 핵심이 되고 있는 기본 생활습관과 바른 인성을 길러주는 인성 교육동화책이다. 어린이들의 인성 발달에 적합한 총 50가지 주제로 구성됐으며 흥미로운 줄거리를 통해 책 읽는 즐거움도 알려준다.


다양한 등장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 동화 속 상황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몰펀코리아의 프로그램은 영국 본사서 직접 방문해 배워갈 정도로 수준이 높다.


황 대표는 "영국 본사 관계자가 찾아와 어떻게 하면 어린이들에게 더 효과적일 수 있는지, 더 인기를 끌 수 있는지 묻곤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서도 프로그램을 배우기 위해 직접 수업에 참관하는 등 관심이 높은 상태다.


이용자가 어린이들인 제품 특성상 안전성 부분도 세심하게 챙겼다. 몰펀 블록은 국제 심사기준을 모두 통과해 CE 환경마크를 획득했고, 미국서도 안전기준을 충족시켰다. 국내서도 자율안전인증마크 KC를 획득해 유해한 물질이 아니라는 증명을 받은 상태다.


황 대표는 "제품 자체가 유럽서 생산돼 국내로 들어오고 있다. 아시다시피 유럽은 안전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정말 까다로운 곳"이라며 "유럽서 안전도 테스트를 거치고 수입 과정서도 안전 기준을 체크하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입에 넣어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안전도 최고


황 대표는 "요즘에는 스마트폰이 워낙 발달했고 장난감 종류도 엄청나게 늘어났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접할 수 있는 놀이 문화가 방대해졌다"며 "그런 와중에도 몰펀 블록은 여전히 학부모나 어린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수한 제품 덕도 있지만 직원들이 노력해서 만든 프로그램이 정말 큰 강점인 것 같다"며 "프로그램 자체가 워낙 좋아서 학부모들이 믿어주시는 게 몰펀이 13년째 롱런할 수 있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장지선 기자 jsj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oading...